LG생건 신임 대표에 이정애 사장 내정…그룹 첫 女 CEO

LG그룹이 첫 여성 사장을 내정했다. LG생활건강은 24일 이사회를 열고 현재 Refreshment(음료) 사업부장을 맡고 있는 이정애 부사장을 사장으로 승진시키고 CEO로 내정했다. 이정애 신임 사장은 LG생활건강 신입사원 공채 출신 최초의 여성임원이다. 1986년 입사해 생활용품 분야에서 마케팅 업무를 시작한 이후 헤어케어, 바디워시, 기저귀 등 다양한 제품군의 마케팅을 담당해 왔다.지난 2011년 생활용품사업부장 선임 이후 제품의 프리미엄화를 성공적으로 진행하는 등 생활용품시장 일등 지위를 확고히 강화한 성과를 인정받았다. 부

from 비즈니스플러스 – 전체기사 ift.tt/aF9weYj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