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인사이드]’무이자 할부 기간 반토막’…혜택 축소 나선 카드사

카드사들이 고객 서비스를 대폭 줄이고 있다. 자금조달 비용 부담 등을 이유로 무이자 할부 개월수를 축소하거나 알짜 카드를 단종하는 식이다. 시장에서는 카드사의 여전채 금리가 치솟으면서 의도적 ‘디마케팅’ 전략을 펼치고 있다는 분석이다.10일 카드업계에 따르면 카드사들이 가맹점 무이자 할부 서비스 기간을 대부분 3개월 안팎으로 줄였다. 신한카드는 지난해 11월부터 온라인 쇼핑, 자동차보험, 백화점 등에서 제공하던 무이자 할부 기간을 6개월에서 3개월로 축소했다. 같은 해 2분기 온라인 쇼핑의 경우 최대 7개월까지 가능했던 적도 있으니

from 비즈니스플러스 – 전체기사 ift.tt/Mk1yg9R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